넥슨, 패트릭 쇠더룬드의 엠바크 인수…넥슨 이사회 멤버 지명

  • 안희찬 기자
  • 입력 : 2018.11.08 16:47:5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70156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넥슨(대표이사 오웬 마호니)은 패트릭 쇠더룬드가 스웨덴 스톡홀름에 설립한 게임 개발 스튜디오 엠바크 스튜디오(이하 엠바크)에 중요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엠바크는 스트리밍 기술,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 등의 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유형의 온라인게임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됐다.

엠바크의 설립자 패트릭 쇠더룬드는 EA가 2006년 인수한 스웨덴 개발사 DICE의 CEO였으며 EA에서 핵심 타이틀들을 총괄하며 월드와이드 스튜디오(Worldwide Studios)의 수석 부사장 자리를 역임하고 EA의 수석 디자이너(CDO)로 근무했다.

넥슨은 엠바크의 유일한 전략적 투자자로 향후 엠바크가 개발한 타이틀들을 글로벌 퍼블리싱 한다.

또한 패트릭 쇠더룬드를 넥슨 이사회 멤버로 지명,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넥슨은 서구권 게임업계의 베테랑 개발자인 패트릭 쇠더룬드가 이사회에 합류함으로써 향후 넥슨에 글로벌 관점의 시각과 창의적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게임산업은 AI, 클라우드 컴퓨팅, 신규 유저 인터페이스 등의 첨단 기술들로 인해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역량이며 엠바크의 창의성이 게임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트릭 쇠더룬드 엠바크 대표는 “빅 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AI, 음성 인식 등 새로운 기술들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게임 플레이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엠바크와 넥슨의 파트너십은 차세대 온라인 게임의 비전과 이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 위한 깊은 공감대를 통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안희찬기자 chani@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