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8’에 등장한 ‘세나2’ 주인공 ‘렌’, 라이브 토크쇼 진행

  • 안희찬 기자
  • 입력 : 2018.11.07 17:50:2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지스타2018에서 ‘세븐나이츠2’ 버츄얼 캐릭터 ‘렌’의 라이브 토크쇼를 개최한다.

6986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버츄얼 라이브 캐릭터는 3D나 2D 캐릭터가 모델링 데이터와 실시간 모션캡쳐,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자연스러운 표정이나 행동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번 지스타에서 ‘세븐나이츠2’의 히로인 렌이 버츄얼 라이브 캐릭터로 등장해 참관객들과 라이브 토크쇼를 진행한다.

렌은 넷마블이 출시할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세븐나이츠2’의 주인공이다.

세븐나이츠 중 하나인 ‘아일린’의 딸이라는 배경을 갖고 있는 인물로 렌은 넷마블 부스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등장, 본인과 ‘세븐나이츠2’를 직접 소개하고 참관객들과 간단한 퀴즈와 미니 게임을 진행한다.

‘세븐나이츠2’는 자사 게임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초대형 모바일 MMORPG로 전작의 30년 뒤 세계를 담고 있다.


이 게임은 하나의 영웅만을 집중해 성장하는 기존 MMORPG와 달리, 다양한 영웅을 수집하여 그룹 전투를 하는 차별화된 게임성을 갖고 있다.

넷마블은 올해 ‘세븐나이츠2’ 3장을 공개하며 이용자들이 많이 기대하는 게임 스토리도 일부 선보인다.

이용자는 시연빌드에서 스토리를 따라 다양한 퀘스트를 수행하며 이 게임의 특징인 그룹전투와 화려한 액션 연출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안희찬기자 chani@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